그동안 조립해본 건담은 SD와 HG뿐이었습니다. 이번에 도전해 본 건담은 무려 RG!!!!

 HG랑 같은 '1/144' 비율의 이 건담은 HG보다 더 정교한 모델이라고 합니다. 사놓고 엄두를 못내고 있다가 몇개월에 걸쳐 완성ㅎㅎㅎ

 건담을 애니메이션으로 본 건 한편도 없지만 제타건담을 비롯해서 RX-78, MK-2, 뉴건담 등등 우주세기(맞나 모르겠네요) 건담들이 참 멋있고 매력적이더라구요. 어릴 때 아카데미에서 판매하던 건담을 조립할 때 이런 건담들로 했기 때문에 그런지 더 정감이 가는 것도 있고요~ 하나씩 모으고 조립해봐야겠습니다.

 


건담은 박스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근데 왜 제가 꾸미면 저런 자세가 안 나올까요?ㅎㅎ



부품 참 많네요......

침침한 눈을 비비며 알파벳과 숫자를 찾아 삼만리~



어디서 보니까 이렇게 하면 안 헷갈리고 조립할 수 있다고 합니다.

부품을 떼서 조립 설명서 위에 놓아두면 현재 조립하는 부품을 놓치지 않는다네요.

좌우 방향도 신경 써야하는데 확실히 덜 헷갈렸습니다.



과하게 꺾여주는 관절~~~ㅎㅎㅎ



점점 완성되어 가는 건담~

이렇게 과정을 찍으니까 정말 로봇을 조립하는 기분이 들었답니다.



완성~~~~

자세 삐딱~~~하게 세웠습니다.

일단 완성은 했는데 뭔가 허전~하죠~


사실 완성하고 몇달 있다가 스티커를 붙였답니다.

바쁘기도 했고,

엄청 많은 스티커를 언제 다 붙이나 해서 감히 하질 못했지요.


뒤늦게 도전!



아무 핀셋이나 써도 될 것 같지만,

굳이 프라모델샵에서 파는 핀셋을 사서 했습니다ㅋㅋㅋㅋㅋ



역시!

자세 나옵니다.

나름 액션 베이스도 사서 꾸며봤습니다.ㅎㅎㅎ


다음번에는 먹선도 도전해봐야겠어요.

일단 SD부터~~~


 어쩌다 가~~~~끔 하는 취미 프라모델 조립!

 실력이 딸려 복잡한 것들은 못하고 소소하게 즐기는 SD건담~

 비록 건담 시리즈는 잘 모르지만 한가지 알고 있는건 건담이라는 애니메이션에서 선과 악은 없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건담과 다른 편인 이쪽 진영 기체들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듯하다.


 건담을 안 봐서 1도 모르는 시난주 리뷰~ㅋㅋㅋㅋ



구성은 아주 간단!

특별한 기믹도 없다.

금테 두른 부분들이 스티커 처리가 되어있다.



후다닥 조립하여 완성!

조립하고 나니 약간 뭐랄까...

비율이 좀 어정쩡한 느낌이었다.

머리가 좀....차라리 컸으면 좋았을 것 같은 사이즈다.

어깨도 뭔가 어정쩡하고...



RX-78과 비교해보니 더 어중간한 비율!

차라리 머리가 더 컸으면 좋았겠다^^ㅎㅎㅎ

 중국 호환브릭 3탄 : 레핀 소방서입니다~

 레고 정품을 지금 구하려면 제가 알기로 40만원대는 되야 구할 수 있는 제품일겁니다. 지금 판매를 하지 않고 있는 제품이기 때문이죠. 브릭나라나 중고나라를 통해 구할 수 있긴 하지만 비싸지요ㅠㅠ

 찾기도 힘들기도 해서 중국 호환브릭을 파는 곳에서 하나 구해왔습니다



뭐 언제나 그렇듯 박스만 얼핏 보면ㅋㅋㅋ똑같아요.



조립 시작!

절망이었습니다......

브릭이 너무 많아 ㅠㅠ



밑판 조립 시작.

아쉬운 부분은 조립을 하면서 보니 밑판이 휘는겁니다.

브릭이 미묘하게 안 맞는지 어찌된건지...

그래도 다 지어놓으면 티 안날겁니다.



내부는 아주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각종 장비와 쓰레기통, 벽에 걸린 소화기와 헬멧까지^^



1층 만들고 있는데...온 방바닥에 늘어놓고 조립해야 하네요ㅋㅋ



옛날 느낌 물씬나는 뒷문입니다^^



소방서에서 제일 마음에 들었던 부분!

소방서를 상징하는 조형물이 만들어져있네요!

도끼와 망치로 양쪽을 꾸미고 가운데는 헬멧모양으로 소방을 표현했습니다.



옛날 소방차의 모습~~

옛날엔 비 다 맞고 출동했겠네요ㅎㅎㅎ

흡수관 표현은 아주 예술입니다.



소방서를 완성했습니다.

어떠신가요?^^

장식장 안에 넣어두니 얼핏 봐서는 레고 정품이랑 구분이 안되네요~

  1. 2019.01.01 17:56

    비밀댓글입니다

    • 2019.01.01 21:57

      비밀댓글입니다

 중국 호환브릭 2탄! 미니카 4종입니다.

 미니쿠페, 폭스바겐 캠퍼밴 등등 레고의 귀염둥이들이 데쿨(DECOOL)에도 있습니다.

 특이한 점이 있다면 아이들 미니카처럼 뒤로 당겼다가 놓으면 앞으로 간다는 것~!

 싼맛에 구매해서 갖고 놀기 부담 없는 제품입니다~!




 싼 맛에 구매해 본 중국산 호환브릭~!

 확실히 가격면에서는 경쟁력이 있습니다. 레고를 통해 구하기 힘든 제품들, 가격이 만만치 않은 제품들은 중국에서 만든 호환브릭을 구매하시는 분들이 있죠. 저도 뒤늦게 레고에 입문한지라 그동안 나왔던 마블 시리즈들은 부지런히 모아야 하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렇지만 마블 전종이 주력은 아니니까ㅎㅎㅎ 간단히 모아봤습니다.



어릴 때 갖고 놀았던 카드 게임을 연상시키는 카드들이 들어있습니다.

능력치가 있군요.



레고 정품에 있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들과 비교는 안 해봤습니다.

어떤 미니피규어는 아쉬운 것도 있겠고,

별 차이가 안 나는 것도 있겠죠^^


가격은 저렴하니 정품 상관없이 컬렉션을 원하는 분들이라면 중국 호환브릭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CGV에 가면 콤보에 1,000원 추가해서 토르 피규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음료 뚜껑에 끼우는 피규어~



이제 레고로 모자라 건담 프라모델(건프라)까지 손을 대고 말았습니다.


건담 조립은 영 자신이 없어서 가장 낮은 등급인 SD건담부터 입문!

(SD-HG-RG-MG-PG 등등 등급 구분은 워낙 전문가님들의 포스팅이 많아서 전 감히^^;;)


첫 건담은 역시 건담의 가장 기본 형태인 RX-78입니다.

사실 전 건담 애니메이션을 한 번도 안 봤습니다.

그래도 어릴 때 접했던 몇개 모델은 다 기억하고 있지요.


RX-78, MK-2, ZETA건담, 뉴건담, 백인대장(그땐 다 그렇게 불렀어요!), 건캐논, 자쿠, 사자비 등등.

마트 건프라 코너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내며 유혹하는 건담은 눈에 안 들어오고

어릴 때 봤던 것들만 눈에 쏙쏙 들어옵니다.


난 역시 아재인가봐......




건프라는 박스 옆면을 보라고 하더군요. 모델의 디테일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랍니다.



좍~~ 늘어놨지만 심플합니다. 레고 조립하다 건프라 SD 건담을 만나니까 쉬워보여요.



뚝딱 머리를 만들었습니다. 눈 부분은 스티커 처리.

작지만 디테일은 결코 뒤지지 않는군요.



가슴 부분.

제 기억에 가슴과 허리(?)를 이어주는 부분에 비행 유닛이 있었습니다.

SD니까 생략이겠죠?^^




조립은 어렵지 않습니다. 뚝딱 완성!!


바로 자세를 잡아봤습니다.



옛날 생각해서 동작에 제한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의외였습니다.

꽤나 역동적인 동작이 나옵니다.


양 발을 90도로 놓고 자세를 취할 수가 있네요.



약간 아쉬웠던 부분은 방패입니다. 스티커 처리로 되어있습니다.

작은 부품, 한정된 부품으로 소화하려니 당연히 한계가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노란색 십자가 부분만은 별도의 노란 부품으로 해줬으면 더 좋았을겁니다.



다 조립했는데 연결부 부품들이 많이 남네요 -_-;;

'내가 뭔가 큰 실수를 했구나!' 라고 생각하고 설명서를 봤습니다.



'X' 표시가 되어있네요. 다행히 제대로 만들었네요.

쓸데 없는 부품을 왜 이렇게 많이 남기게 했을까요?


아마 다른 제품에도 이 제품이랑 똑같은 부품 판이 들어가서 그런 게 아닌가 싶습니다.

공통으로 적용이 가능하게 만들어 두면 아무래도 찍어낼 판의 수가 줄어들겠죠?^^


다시 무기를 착용시키고 포즈를 취해봤습니다.





총이건 검이건 다 어울리네요! 굉장히 진지한 모습입니다.ㅋㅋㅋ



뒷모습입니다.

SD답게 간략하게 표현했으면서도 꽉 차게 표현한 모습입니다.




다른 미니블럭이랑 나란히 놔봤습니다~


하나의 건담을 서로 다른 종류로 모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이상 SD건담 RX-78이었습니다.

지하철역이나 지하상가 또는 노점상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나노블럭!

조립에 다소 어려운 점이 있지만 만들고나면 정말 너무 예쁩니다^^


코와붕가~~를 외치는 귀여운 닌자거북이와 트랜스포머의 대표 로봇 3인방 귀여운 모습 감상하세요~~



자세 나오는 사총사~~~



봉을 들고 싸우는 도나텔로, 쌍절곤을 휘뒤르는 미켈란젤로~~



쌍검을 휘두르는 레오나르도와 삼지창의 라파엘까지~~


무기 때문에 팔만 살짝 다르고 몸통과 머리 다 똑같아서 조립이 쉬웠습니다ㅋ



트랜스포머의 대표 로봇들!



귀여움의 극치 범블비~ 그리고 든든한 옵티머스 프라임~~ 옵티머스 프라임은 사진보다 훨씬 멋집니다ㅋ



그리고 디셉티콘의 대장(?) 메가트론~~~ 빨간 눈빛이 실제로는 더 그럴 듯 합니다 +_+


이상 소소한 나노블럭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