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시절 전공 수업 시간에 교수님께서 질문을 던진 적이 있었다. 
 
 "지하철역에 있는 장애인 등 약자 전용 엘리베이터를 다른 사람이 타도 되는걸까? 노약자석, 임산부석에 그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이 앉아도 되는걸까?" 
 
 정답이라고는 할 수 없었지만 어쨌든 그 자리에서 결론은 '된다'였다.
힘들고 피곤한 사람 누구나 필요하면 앉고 이용해도 된다고. 모두를 위한 자리라고.
다만, 임산부, 노약자가 있으면 바로 자리를 양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그동안 아내와 같이 다닐 때는 항상 우리 차로 움직이니까 전혀 못 느끼고 있던 감정을 오늘 느꼈다. 너무 졸려서 차를 두고 지하철로 이동했는데 임산부 전용석에는 아주마니께서 실눈을 뜨고 앉아계시고, 그 누구도 자리에 앉으라고 말하는 이 하나 없었다. 물론 아직 배가 엄청 많이 나오지는 않았고, 임산부 뱃지가 달린 가방도 내가 들고 있어서 아무도 인지를 못 했을지도 모른다.  
 
 금방 내릴거라서 이해하려고 했는데, 아내가 혼자 다닐 때 서서 가면 속상하고 말도 못하고 눈치보였을 것 같아 마음이 쓰였다. 임산부의 몸으로 눈치보이고 속상한 마음으로 다니게 하는 주변 사람들이 조금 밉기도 하고~ 
 
 꽉 찬 자리, 힘든 다리, 무거운 가방을 메고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힘들 것이다. 자리가 비어있는데 힘든걸 참아내며 그 자리들을 앉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누구나 힘들고 아프면 그 순간엔 장애가 있는거나 마찬가지니까. 
 
 그렇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사실.
 약자를 배려하기 위한 자리에 앉았으면 언제든 그 자리에 앉아야 할 사람을 위해, 주변에 그런 사람이 있지 않을까 신경은 쓰면서 누려야 한다는 것. 
 
 다들 어떻게 세상에 태어났나 딱 한번만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별처럼 빛나는 우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의 그림이야기  (0) 2019.08.15
임산부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0) 2019.05.15
펜촉아 돌아와라  (2) 2017.04.24
아이들을 기다려주다  (0) 2017.04.17
주먹을 쥐다  (2) 2017.04.07
내가 그날 두고 간 것은  (0) 2017.02.01

짱짱이 D-171일, 2019.4.8.(월)
든든히 먹고~~
감성 태교동화로 짱짱이와 교감을 시작한 날^^
예쁜 동화를 읽어주며 짱짱이에게 아빠 엄마의 목소리를 잔뜩 들려줘야겠당^^
예쁜 마음으로 쑥쑥 잘 커줘~♡


'짱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짱짱이 D-171일, 2019.4.8.(월)  (0) 2019.04.12
짱짱이 D-205일, 2019.3.5.(화)  (0) 2019.03.05

짱짱이 D-205일, 2019.3.5.(화)
운동을 하고 와서 한상 크게 차려먹은 우리^^
고기가 엄청 땡겨서 등심 한조각 크게 구웠는데, 우리 여보가 정말정말 잘 구웠다.
정말 맛있었어요!! 
 
오늘은 짱짱이를 세번 째 만나러 갔어요^^
얼마나 컸을까...
두근두근.. 
 
의사쌤 말씀,
'뭐 이렇게 바쁘게 움직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빠 닮았나보다^^ 가만 있질 못하네~ 
 
열심히 쑥쑥 잘 크고있는 짱짱이를 위해 우리 더 열심히 먹고 놀고 사랑해요^^♡

- 오늘은 짱짱이의 발차기를 처음 본 날 -



'짱짱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짱짱이 D-171일, 2019.4.8.(월)  (0) 2019.04.12
짱짱이 D-205일, 2019.3.5.(화)  (0) 2019.03.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