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 서구 지역 수돗물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기를 기원합니다 ※

※ 최근에 방문한 적은 없어 현재 생수 사용 여부는 알 수가 없습니다 ※


 인천 서구 검단의 완정사거리 인근 돈까스 맛집 홍익돈까스입니다^^

 갈 때마다 항상 사람이 꽉 차있고, 특히나 식사 시간 때는 줄을 서야하는 검단 맛집 홍익돈까스.

 아내가 여기 맛있을 것 같다고 해서 들렀는데......

 오오~~~



매장은 꽤 큽니다. 주차장은 아쉽네요^^

일단 이쪽편은 노란색 실선이 아니라서 주차를 했는데

전면은 노란색 실선이라서 주차가 곤란합니다.



사장님의 자부심이 엿보이는 홍익돈까스^^

어설프게 만들었다가는 사람들 발길 끊어지기 십상이죠~


평일은 2시 40분에서 5시까지

주말 및 공휴일은 2시 50분에서 4시 30분까지 브레이크타임이네요~

제대로 정비하고 손님을 맞이하겠다는 자세 good~~~~



파스타와 왕돈까스를 시켰는데....



대박 큽니다ㅋㅋㅋㅋㅋㅋ


무식하게 크기만 한거 아니니까 배불리 드시려는 분들께 강추!


<홍익돈까스 검단점>

주소 : 서구 완정로10번길 25-1(마전동 1006-7)

전화번호 : 032-561-5772

영업시간 : 14:30 ~ 20:3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서구 마전동 1006-7 | 홍익돈까스 검단점
도움말 Daum 지도

대학 시절 전공 수업 시간에 교수님께서 질문을 던진 적이 있었다. 
 
 "지하철역에 있는 장애인 등 약자 전용 엘리베이터를 다른 사람이 타도 되는걸까? 노약자석, 임산부석에 그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이 앉아도 되는걸까?" 
 
 정답이라고는 할 수 없었지만 어쨌든 그 자리에서 결론은 '된다'였다.
힘들고 피곤한 사람 누구나 필요하면 앉고 이용해도 된다고. 모두를 위한 자리라고.
다만, 임산부, 노약자가 있으면 바로 자리를 양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그동안 아내와 같이 다닐 때는 항상 우리 차로 움직이니까 전혀 못 느끼고 있던 감정을 오늘 느꼈다. 너무 졸려서 차를 두고 지하철로 이동했는데 임산부 전용석에는 아주마니께서 실눈을 뜨고 앉아계시고, 그 누구도 자리에 앉으라고 말하는 이 하나 없었다. 물론 아직 배가 엄청 많이 나오지는 않았고, 임산부 뱃지가 달린 가방도 내가 들고 있어서 아무도 인지를 못 했을지도 모른다.  
 
 금방 내릴거라서 이해하려고 했는데, 아내가 혼자 다닐 때 서서 가면 속상하고 말도 못하고 눈치보였을 것 같아 마음이 쓰였다. 임산부의 몸으로 눈치보이고 속상한 마음으로 다니게 하는 주변 사람들이 조금 밉기도 하고~ 
 
 꽉 찬 자리, 힘든 다리, 무거운 가방을 메고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힘들 것이다. 자리가 비어있는데 힘든걸 참아내며 그 자리들을 앉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누구나 힘들고 아프면 그 순간엔 장애가 있는거나 마찬가지니까. 
 
 그렇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사실.
 약자를 배려하기 위한 자리에 앉았으면 언제든 그 자리에 앉아야 할 사람을 위해, 주변에 그런 사람이 있지 않을까 신경은 쓰면서 누려야 한다는 것. 
 
 다들 어떻게 세상에 태어났나 딱 한번만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별처럼 빛나는 우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산부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0) 2019.05.15
펜촉아 돌아와라  (2) 2017.04.24
아이들을 기다려주다  (0) 2017.04.17
주먹을 쥐다  (2) 2017.04.07
내가 그날 두고 간 것은  (0) 2017.02.01

 인천 서구 경서동 경서지구에 있는 밝은 분위기의 카페 '도토리섬'입니다^^

 조용하고 한적한 경서동에 있는 이 카페는 카페이면서 여러 분야의 예술가들이 실력을 뽐내는 공간이랄까? 카페 안에서 차 한잔 하는 것 뿐만 아니라 파스텔톤의 화사한 여성복을 쇼핑할 수도 있고요. 소소한 소품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물론 구매도 가능! 그냥 어디서 사와서 파는 것이 아니라 실력있는 작가들의 작품들이라고 하네요^^

 음료 가격도 저렴해서 부담 없는 우리동네 카페^^



도토리섬의 마스코트!

정말 귀엽지 않나요?^^



지역사회 공헌도 많이 하시는 것 같아요.

'공방'의 느낌도 함께 있는 도토리섬 카페~



한적한 곳이지만 평일에 꽤 늦은 시간까지 열고~



비온 후라 날씨가 좋아 나왔답니다~



테이블에도 책이 있고~ 저 뒤로 보이는 옷들ㅎㅎㅎㅎ

도토리섬에서는 심심할 틈이 없겠네요~



저 안에는 꽤 큰 단체석이 있어요.

각종 모임을 하기도 좋겠죠?^^

그림도 그리고 만들기도 하고~ 어른들과 아이들 모두 좋아할 공간입니다.

(그리고 각종 작품들^^)



거품이 잔뜩 빠진 음료 가격

여럿이 와도 부담이 없습니다.



먹을거 볼거 다양하게 잔뜩~~~~

저도 소소한 소품을 좋아하는 편이라 눈이 휙휙 돌아갔아요ㅎㅎㅎ

책도 구비되어 있는데 그림책도 있어서 아이들과 와도 시간 보내기 좋을 것 같아요.

혼자 책을 조용히 보고 있으니까 도토리섬 사장님께서 좋은 그림책을 추천해 주셨답니다^^



창가에 앉아 아메리카노와

사장님께서 자신있어 하시는 와플 한조각^^

달달한 와플 한조각에 기분 좋아지는 도토리섬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서구 경서동 733-5 | 도토리섬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